<< 최근에 올라온 글
교회소개 | 교회소식 | 오늘의유머 | 세광주보 | 양지코너 | 사랑이있는집 | 세광갤러리 | 자료실 | 설교모음 | 뉴스 | 일반상식
십계명 | 가정사역 | 시마을 | 기도문 | 예화 | 어린이 | 젊은이 | 어른들 | 세상보기 | 선교소식 | 여행사진 | 방명록 | 지역행사
설교북열기
  공주세광교회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세광주보 +
  자료실 +
  양지코너 +

- 목회수기
- 개척수기
- 기도문
- 기행문
- 칼럼
-
- 서간문
- 이름풀이
- 양지가만난사람
- 축사.격려사

  기도문
  예화나눔
  세광강단 +
양지 코너
   
[양지가만난사람] 무심한 한 남자의 변화
글쓴이 : 이상호목사 날짜 : 19-12-28 07:35 조회 : 27

무심한 한 남자의 변화


아내가 제대로 신앙생활을 할 것을 호소할 때마다 매번 건성으로 알았다고만 할 뿐이었다.

그러나 내심으로는 내가 돈을 안 벌어다 줘, 집안을 안 돌봐, 무엇 하나 남자로서 부족한 것이 있느냐며 조금도 미안해하지 않았다.


36세이던 1984년 어느 날 여느 때처럼 새벽 2시까지 술을 마시고 귀가했는데 아내가 머리 맡에 성경과 노트 한권을 놓고 엎드려 자는 것을 보았다. 그 노트가 궁금해 살며시 꺼내보았다.


“오늘도 버스를 타고 수유리를 넘어갔다. 하염없이 걸으며 어김없이 죽음을 생각했다. 약을 먹고 죽을까, 손목을 그어서 죽을까. 그러나 그럴 수 없지 않은가. 나를 위해 죽으신 주님의 뜻이니 남편을 사랑해야 한다. 주님 도와주세요, 저의 약함을 잘 아시잖아요.”


눈물로 너덜너덜해진 노트를 읽고 나니 심장이 멎고 망치로 뒤통수를 내리치는 것 같았다. 그는 서재로 나가 자신 때문에 죽음까지 생각하고 있던 아내가 불쌍해서 울고, 자신을 위해 새벽마다 기도하셨던 어머니가 불쌍해서 울고, 무엇보다 모태에서 부터 은혜를 입고도 이렇게 방탕하게 살고 있는 자신이 불쌍해서 울었다.


더러운 걸레 조각처럼 추한 자신임을 깨닫고 가슴을 치며 또 울었다. 그 때 누군가 등 뒤에서 자신을 포근히 감싸주는 것이었다. 아내인가 싶어서 돌아보니 아무도 없었다. 두 번이나 같은 경험을 한 후 마음속에서 주님의 음성이 들렸다.


‘사랑하는 아들아, 네가 나를 버린 순간에도 나는 한 번도 너를 버린 적이 없단다. 나는 영원히 너와 함께 할 것이다.’


그 순간 그는 성령님이 자신에게 찾아오셨음을 깨달았다. 그 날 이후 이상하게도 그토록 달던 술과 담배가 역겨워졌다. 손에 놓치지 않았던 화투와 카드가 보기도 싫어졌다.


그는 가족들이 그토록 원했지만 들어주지 못 했던, 한 때 자신의 힘으로 노력해 보았지만 이룰 수 없었던 신앙에의 헌신이 자연스럽게 시작되는 것을 경험하였다.


그것은 그 자신의 힘이 아니라 그를 붙드신 성령님의 능력임을 깨달을 수 있었다. 그 날 이후 방탕했던 삶을 접고 성령님의 인도를 좇아 살기 시작한 그는 마침내 목회자가 되었다. 그가 바로 2018년 11월 선교100주년기념교회를 은퇴한 이재철 목사이다. 




Share on twitter Share on facebook Share on me2day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양지네
이야기
  * 공주시 이인면 쐐기길 75-1 (주봉리)   교회 : 041-857-5956   
신앙상담 : 010-4352-4754  
메일상담 sk8404@hanmail.net
Copyright 2009 공주세광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