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근에 올라온 글
교회소개 | 교회소식 | 오늘의유머 | 세광주보 | 양지코너 | 사랑이있는집 | 세광갤러리 | 자료실 | 설교모음 | 뉴스 | 일반상식
십계명 | 가정사역 | 시마을 | 기도문 | 예화 | 어린이 | 젊은이 | 어른들 | 세상보기 | 선교소식 | 여행사진 | 방명록 | 지역행사
설교북열기
  공주세광교회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어른들사랑방
  상식
  세상보기
  양지네이야기
  지역소식
  오늘을 여는 유머
  세광갤러리
  방명록
  시마을
  청년 사랑방

  여행사진
  어린이 사랑방
청년 사랑방
   
하버드대에 합격한 노숙 소녀
글쓴이 : 양지 날짜 : 16-02-06 06:52 조회 : 293
하버드대에 합격한 노숙 소녀


저의 어머니는 14살 때 차가운
쓰레기 더미 속에서 저를 출산하셨습니다
어머니와 전 뉴욕의 거리를 전전했고
무료급식과 쓰레기를 뒤지며 굶주림을 해소했습니다

대부분 차가운 길바닥과 냄새나는 뒷골목에서
생활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제 집 주소는 언제나 뉴욕 어느 동네의 식당 뒷 골목이었고
어느덧 제 이름은 '노숙자'가 되어 있었습니다

저는 공부가 좋았습니다
가진 것 없는 제가 그나마 남들과 같아지기 위해
한 권의 책을 더 읽고 한 번 더 생각하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그리고 필사적으로 학교를 다녔습니다

12학년을 다니는 동안 자그마치 12곳의
학교를 옮겨 다니며 공부해야만 했습니다

하지만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한 달에 5권의 책을 읽었고
뉴욕의 모든 신문을 정독했습니다

거리의 길바닥은 저에게
세상에서 가장 넓은 공부방이었습니다

​ 꿈이 생겼습니다
대학에 들어가 나의 운명을 스스로 바꾸는 꿈!
우리 가족이 더 이상 남들의 비웃음 섞인
시선을 받지 않아도 되는 꿈!

'노숙자 주제에 대학은 꿈도 꾸지 마라'
사람들은 항상 같은 말을 했습니다
그럴수록 더욱 이를 악물고 공부했습니다

새벽 4시에 일어나 학교에 갔고
밤 11시가 되어서야 돌아왔습니다

노력 끝에 4.0에 가까운 학점을 유지했고
다양한 학교 활동에도 참여했습니다

이런 저에게 복지단체들이 장학금을 지원하며
도와주기 시작했고 사회단체에서 절 지켜봐 주었습니다
저를 믿는 사람들이 생긴 것입니다

인생과 운명을 바꾸기 위해 앞만 보고 달렸습니다.
그리고 결국 브라운과 컬럼비아, 암허스트 등 미 전역의
20여 개 대학으로부터 합격 통지서를 받아냈습니다

노숙자였던 저는 지금 하버드의 4년 장학생입니다
전 제 자신이 똑똑하다는 것에 언제나 자신감을 가졌고
남들이 '노숙자니까 그래도 돼'라고 말하는 것이 너무 싫었습니다
전 가난이 결코 변명거리가 되지 못한다고 생각했어요

제 이름은 '카디자 월리엄스'입니다
더 이상 사람들은 저를 노숙자라고 부르지 않습니다

-‘오늘이 당신의 남은 인생의 첫날이다’ 중에서/박샛별 간사 발췌 -

그녀는 오직
자신의 노력으로 높게 쌓인 편견의 벽을 허물었습니다

-쓰레기더미에서도 꿈은 자랍니다-

* 사랑밭새벽편지에서



Share on twitter Share on facebook Share on me2day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양지네
이야기
  * 공주시 이인면 쐐기길 75-1 (주봉리)   교회 : 041-857-5956   
신앙상담 : 010-4352-4754  
메일상담 sk8404@hanmail.net
Copyright 2009 공주세광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