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근에 올라온 글
교회소개 | 교회소식 | 오늘의유머 | 세광주보 | 양지코너 | 사랑이있는집 | 세광갤러리 | 자료실 | 설교모음 | 뉴스 | 일반상식
십계명 | 가정사역 | 시마을 | 기도문 | 예화 | 어린이 | 젊은이 | 어른들 | 세상보기 | 선교소식 | 여행사진 | 방명록 | 지역행사
설교북열기
  공주세광교회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어른들사랑방

  상식
  세상보기
  양지네이야기
  지역소식
  오늘을 여는 유머
  세광갤러리
  방명록
  시마을
  청년 사랑방
  여행사진
  어린이 사랑방
어른들사랑방
   
아버지의 마음
글쓴이 : 양지 날짜 : 19-03-28 08:25 조회 : 49
아버지의 마음



경남 산청의 작은 마을이 있었습니다.
그곳에서 초등학교를 졸업한 한 학생이
대구의 중학교로 가게 되었습니다.

어려운 가정 형편에 대구까지 학교를 보내는 것은
쉬운 상황이 아니었지만, 아버지는 자식의
앞날을 위해 결정했습니다.

하지만 아들은 공부에 전혀 관심이 없었습니다.
아들은 68명 중에 68등이라는 성적표를
받은 것이었습니다.

아버지의 실망을 견디지 못할 것 같아
아들은 성적표의 68이라는 숫자를 1로 고쳐
아버지에게 가져다 드렸습니다.

하지만 어설픈 거짓말은 뜻밖의 일로 번졌습니다.
아버지는 자식의 1등을 축하한다고
재산 목록 1호인 돼지를 잡아
마을 잔치를 연 것입니다.

아들은 자신의 거짓말 때문에
가장 큰 재산이었던 돼지를 아낌없이 포기한
아버지의 모습을 평생 마음에 담고
살아야 했습니다.

아들은 그런 아버지를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정말 열심히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아들은 박사가 되고, 대학교수가 되고,
대학교 총장이 되었습니다.

아들에게 아이가 태어나고 그 아이가
중학생이 된 어느 날 아들은 아버지에게
조심스럽게 말했습니다.

"아버지. 저 중학교 1학년 때 1등은 요..."

아버지는 아들의 말을 막았습니다.
"알고 있었다. 그만해라. 손자 듣는다."





경북대학교에서 총장을 역임했던
박찬석 박사의 이야기입니다.

자식의 뻔한 거짓말에도 묵묵히 기다려주신
아버지의 마음은 과연 어떤 것일까요?

시골 가난한 집에서 농사짓고 돼지를 기르던
아버지는 이미 알고 계셨던 것입니다.
자식은 부모의 기대와 믿음의 크기만큼
성장한다는 것을 말입니다.


# 오늘의 명언
아버지 한 사람이 스승 백 명보다 낫다.
– 에드워드 허버트 –



Share on twitter Share on facebook Share on me2day

   

양지네
이야기
  * 공주시 이인면 쐐기길 75-1 (주봉리)   교회 : 041-857-5956   
신앙상담 : 010-4352-4754  
메일상담 sk8404@hanmail.net
Copyright 2009 공주세광교회. All rights reserved.